# 공항/비행기 이용시 베이비 동반 팁


1. 아이 유모차 (트롤리) 가져가도 되나?

   - 유모차는 싣는 방식이 3가지 정도 됩니다. 

     일반 화물로 싣는 방법 : 화물 붙일때 같이 붙이는 방법입니다. 공항에서는 유모차를 못쓰게 되죠.

   - 유모차를 게이트 앞까지 가져가는 방법  (Delivery To Gate 라고 하면 됩니다.)

     유모차 크기에 상관 없이 비행기 타기 직전의 게이트까지 반입이 가능합니다. 수카르노 핫타의 경우 이야기를 하게 되면 화물 표를 붙여주고 화물 스티커도 줍니다.

     면세점 돌아다니고 휴게 시설 이용하고 비행기 타는 게이트 앞에가면 출발전에 비닐로 포장을 하고 화물칸으로 이동시켜 줍니다.

     비행기에서 내리면 바로 앞쪽에 트롤리 대기하는 곳이 표시되어있습니다. 생각보다 빠르게 트롤리가 나오구요. 바로 트롤리에 아기를 싣고 이동 할 수 있습니다.

   - 유모차를 비행기 내에까지 동반하는 방법

     유모차가 10킬로그램 이하이고 접어서 기내 반입 가능한 가방 사이즈까지 될 수 있으면 반입이 가능하다고 보시면 됩니다.


2. 비행기에서 어떻게 재우지?

   - 티케팅 하시면서 베시넷(아기 침대)을 신청하세요. 베시넷은 애기가 잘 수 있는 침대인데 11kg이 넘지않는 아이를 재울 수 있습니다.

     이번에 이용을 해보았는데 아기가 처음이라 적응을 하기는 쉽지는 않았습니다만 공간을 일단 받게 되니 좋은 점이 많더군요.

     인천에서 자카르타로 돌아올때는 애기가 적응이 되었는지 아주 잘 자더라구요. ^^


3. 분유 먹여야 하는데 어떻하지?

   - 분유를 만들기 위해서 보온병에 뜨거운 물 가져가는 것 때문에 걱정되시죠? 아기 동반하면 액체류/음식류 반입 가능합니다. ^^

     대신 꺼내서 보여주셔야 합니다. 아기 분유 만들려는 물이라고...


4. 이유식은 어떻게 만들지?

   - 이유식을 만들기는 어렵겠죠? 가지고 탈 수 있습니다. 아니면 티케팅 하실때 베이비밀을 신청하시면 아기용 과일 이유식을 주더군요.



# 이미그레이션 통과


이중국적 아이를 동반하여 한국에 드나들려면...

일단 두개의 여권 모두 준비하셔야 합니다. 이민국에서 Avidafit도 이미 받으셨을 꺼구요. 아피다핏 카드 지참하셔야 합니다.


티켓 구매는 어느 국적으로 되어있는 여권번호를 이용하던 문제되지 않습니다.


1. 인니 이미그레이션

   인도네시아인 라인에 섭니다. 

   준비물 : 인니 여권, 아비다핏, 한국 여권 모두 제시

   인니 여권에 출발 도착만 찍어줍니다. 아주 순조롭습니다. 딴지 걸일 없구요. 엄마가 인니인이라 엄마가 유모차로 아기 데리고 나왔습니다.


2. 한국 이미그레이션

    한국 여권만 내밀면 처리해 줍니다. 

    제가 한국인이니 제가 아기를 데리고 들어왔습니다. 아기가 처음 입국이라서 묻더군요. 이중국적인지 여부도 묻고... 등등...

    특별한 것은 없구요 출입국관리사무소 가서 이중국적 신고를 하라고 하는데... 사실 따로 신고할 일이 없습니다. 

    출입국 관리사무소에 전화해서 상황 확인 다 받았구요. 관련해서 정상적으로 출생신고가 되었고, 한국인으로 국적을 정상적으로 받은 상태이기 때문에 따로 신고할 일이 없다고 합니다.



# 한국 동사무소에서 주민번호 받기, 건강보험


한국 동사무소마다 업무 처리 방식이 제각각인 부분이 있습니다. 자주 발생하는 업무가 아니다 보니 공무원들도 제대로 모르는 부분들이 있습니다. 어느 정도 이해도 필요하겠죠.

아기들의 주민번호가 앞에 7자리만 부여되고 나머지 6자리가 0 이죠. 뒷자리들은 출생 지역에 대한 주소 정보이기 때문이죠. 해외는 그 코드를 부여할 수 없으니 말이죠.


일단 주민번호 발급을 위해서 한국에 들어온지 30일이 지나야 한다고 합니다. 이건 잘못된 정보입니다. 해외에서 출생한 아이의 경우 이런 경우는 없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고 다시 이야기 해달라고 해야합니다. 제 말을 듣고 이해하고 처리해주지는 않아요. 어딘가 전화해서 확인하고 처리하더군요.

이 상황을 이해시키는데 30여분 소요되었습니다.

아기가 전입신고가 되고나면 주민번호도 나오고 합니다. 실제 처리하는데는 그리 오래 걸리지 않습니다.


주민번호를 발급받고나서 그냥 나올까 하다가... 혹시 추가로 신청할게 있는지 물었습니다.

생각지도 않았는데... 양육수당이란 것을 준다고 하시네요.

양육수당도 신청을 해야합니다.

담당자에게 가면 양식을 받게 되고 양식에 입력하고 나서 통장 사본 제출하면 됩니다.

지역별로 차이가 있다고 하던데, 제가 신청한 지역은 만 1세 이전에는 20만원, 1세~2세 :15만원, 2세~3세 : 10만원 이런 식으로 수당이 지급된다고 합니다.


다만 아기 출생신고는 일찍 했지만 양육수당 신청을 늦게 하게 되면... 소급이 되지 않습니다. 

즉 1월에 태어나고 11월에 양육수당 신청을 하면 앞에 10개월 부분은 그냥 날리는거에요. 안준다는 거죠. ^^

되도록 출산 하시고 나서 최대한 빨리 가서 신청을 하셔야 드문 세금의 혜택을 누리실 수 있습니다.


앗~ 이 글을 정리하고 있는데... 양육수당이 들어왔다는 문자가... ^^


모두 참고하시고... 추가 되거나 수정될 내용이 있으면 나중에 인니에 돌아가서 정리해 올리겠습니다.


아... 그리고 이렇게 아기가 등록되면 귀신같이 건강보험공단에서 가입증이 날아옵니다. 지역건보에 등록이 되는거죠. 이에 따라서 건강보험료가 징수될 수 있습니다. 

저의 경우 회사로해서 건강보험을 받고 있으므로 회사에 바로 신청을 해서 건강보험에 등록을 하는 절차를 진행했습니다만... 

지역 건보에 해당하시는 분들은 주의하셔야 합니다. 특히 해외 출생후 몇개월간 체류하다가 건너온 경우 소급 추징될 수 있습니다.


필요한 서류는 주민등록등본, 가족관계증명서, 기본증명서 (출생을 해외에서 했다는... 내용들이 다 적혀있더군요. 이를 통해서 해외 출생 및 체류에 대한 증명이 됨) 등을 제출했습니다. 해외에서 출생해서 거주하다가 한국에서 주민등록을 한 시점까지의 기간에 대해서 건강보험료 추징이 들어올 수 있기 때문에 해당 기간에 대한 증명을 기본증명서를 통해서 했습니다. 따라서 소급하여 건강보험료를 내지 않아도 된다고 합니다.


위와 같이 아기 주민등록번호 받았다고 끝났다고 생각하시면 큰~~일 납니다.


참고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