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면 된다!!!

종교와 역사 그리고 자연이 어우러진 도시 족자카르타 (보로부두르 사원) - 제 4 편

인도네시아/볼거리들

Candi Borobudur (보로부두르 사원)


보로부두르 : 위키페디아 정보


세계 최대 불교 사원 유적지이다.

외국인 방문자들을 위한 매표소 및 안내소이다. 현지 거주증(KITAS)를 소유한 분들은 이곳을 가지 않아도 된다. 외국인은 190,000루피아...

내국인 및 끼따스 소유자는 30,000 루피아이다. 6배가 넘는 금액이다. ㅠㅠ 머냐... 쁘람바난 사원도 마찬가지였다.



전일 쁘람바난에서의 더위와의 싸움과 피로를 경험하고나서 이 버스(기차?)를 보자마자 본능적으로 티케팅을 하게 되었다. 7500루피아에 버스를 타고 물도 한병 준다. 



요렇게... 나 또 치마 입었음... ㅠㅠ



출발~ 헉... 바로 옆에 아저씨... 길거리서 마사지 받으신다. ㅋㅋ 머... 아무렇지도 않으신듯...



마차도 이렇게 운행되는데 인니에서 이런 마차를 안동(Andong)이라고 부른다.



입구 쪽에 도착해서 한컷... 멀리 보로부두르 사원이 보인다...




입구에서 바로 본 전방 출입로



아래서 바라본 사원의 웅장한 모습...

아... 광각카메라 갖고 시프다...



사원의 측면 전경



입구의 사자상... 라이언 게이트 라고 영어로 소개는 되어있던데...

사실 이 사자의 머리를 보면 사자라기 보다는 원숭이에 가깝다는 느낌이 더 든다.



계단이 이렇게 이어지지만 사실 그렇게 어렵게 느껴지지는 않는다. 주변을 돌아보면서 올라가면 되기 때문에 열계단 쯤씩만 올라가면 된다.



계단 옆 기단(?)에 새겨진 조각



파도 치는 모양의 돌... 어떻게 저리 깎았지... 대단하다.




각 층마다 비치된 조각들... 불상의 목은 대부분 이렇게... 어디론가 가셨다. 



기둥을 받쳐든 쓰모 선수가 여기도 존재한다. ㅎㅎ



온전한 불상을 찾았다.

온화한... 표정의 부처님... 



돼지코 기단...





오른편 끝에서 발견된 불상과 종 모양의 탑...

빛이 너무 강해서 어둡게 찍혀버렸는데... 오히려 더 보기 좋네여... 훔





이렇게 엄청나게 많은 불상들이 배치되어있는데 대부분 이렇게 목이 없는 상태였다. 잘은 모르겠지만 불교가 융성했던 지역에 힌두교가 진출했고 융성한 힌두교를 이슬람교가 들어와 지배하면서 각 종교들로부터 파괴된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자연적인 현상일지도...



출입구의 상단석 문양





이제 고지가 얼마 남지 않았다.










연꽃 무늬의 조각들...

어디서 많이 본듯하다. 부여의 연화문 토기(?)와 유사한 듯...




사원 정상에 위치한 종모양의 조각들... 저 종 하나 하나에 불상이 모셔져 있다.





바닥은 정갈하게 사각형의 벽돌로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다양한 모양으로 불규칙하게 맞춰져 있다.

마치 테트리스를 보는 듯한 느낌이다.




정상에서 내려다본 모습... 주변이 산악지역과 울창한 숲들이라서 발견되기 쉽지는 않았을 것 같다.







정상의 기단 모습... 파도치는 무늬인지... 꽃 봉우리 모양인지...




정상의 바로 밑에 이렇게 종이 오픈되어있는 불상이 모셔져 있다.

판매되는 사진들 보면 대부분 이 불상을 멋지게 찍어 남긴 경우들이 많았다. 즉... 촬영의 포인트라는 점~~




전체적으로 이곳의 조형물들은 아름다움을 넘어서는 경외심이 들게 만든다. 규모에서 그렇고 정교함에 있어서도 그렇다.

어떻게 이렇게 거대한 사원을 만들었을까... 얼마나 강력한 고대 국가가 이곳에 있었던 것일까... 

인니인들이 지금은 이렇게 나약해 보이고 힘없는 국가로 보이지만 이들이 뭉치고 발전하면 정말.. 무서운 나라가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렇게 구경을 마치고 밖으로 나오면서 걸쳤던 싸룽 (치마 같은거...)을 반납하게 된다.



출구를 나가기전 쁘쩰(Pecel)이라는 전통 음식을 맞이했다. 무자게 매운... 나는 노~ 친구는 예스~



안매워 보이지만.. 맵다... ㅠㅠ



친구가 쁘쩰을 먹는 동안 낙하산 가지구 노는 아이들을 한 컷~



모든 여행을 마치고 자카르타로 돌아가는 길...

공항에 아침부터 들렀는데...

국내선은 한곳에 이렇게 모여 앉아있고 항고사별로 게이트를 사용한다.



헉... 오늘 유일하게 연착되는 비행기... 내가 탈 비행기다. ㅠㅠ 10:50분 비행기가 2차례의 연착 안내와 함게 1:30분에서야 출발... ㅠㅠ

아무도 미안하다고 하지 않는다. 이런 샹그릴라...



라이언 에어... 

이용하지 말아야 하나... 싶다. 비까지 추적 추적 내리고 기분이 매우 우울한데...



앗~ 이런 횡재가 있나.

좌석이... 비상구 좌석이닷~ 유후~~~

앞뒤 공간이 넓고 쾌적하다. ㅋㅋ 비록 한시간의 비행이지만 안락하겠구나... 했는데... 기류가 좋지 않아서 엄청나게 흔들리는 비행기... 으으... 놀이기구 타는 듯한 비행~



2박 3일의 짧은 여행이었지만 인니에 와서 유적지로 인한 문화적 감동을 처음으로 느끼게 된 여행이다.

감동과 놀라움의 연속인 족자여행... 괜찮은 것같다.


못가본 곳은 족자의 바다, 동굴 여행, 왕궁, 쁘람바난 야간 공연... 등등이 겪지 못한 것들이다.

다음에 기회가 되면 하루 날잡아서 다시 다녀와야겠다.


가자 족자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