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면 된다!!!

2013.12.06 (금) 한국 언론에 비친 인도네시아 관련 뉴스

인도네시아/인도네시아 관련 뉴스

2013.12.06 (금) 

한국 언론에 비친 인도네시아 관련 뉴스


[연합뉴스] 무디스, 인도네시아 신용등급전망 '안정적'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인도네시아의 신용등급(Baa3)은 회복력이 뛰어난 성장 능력에 기초하고 있다며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으로 평가했다고 인도네시아 언론이 5일 보도했다.

무디스는 인도네시아 경제의 긍정적 요인으로 뛰어난 회복력, 낮은 부채 부담과 높은 상환 능력 등을 꼽고 이런 요인들이 차환 위험을 줄이고 고금리와 루피아화 가치 하락의 영향을 감소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무디스는 특히 인도네시아가 2008년 국제금융위기 등 외부 충격을 극복하기 안정적 성장을 이룬 점을 높이 평가하고 지난해부터 성장이 둔화했지만 브라질과 인도, 터키 등 다른 개발도상국만큼 심하지는 않다고 밝혔다.

또 인도네시아 정부가 신중한 재정운영으로 재정 적자를 낮은 수준으로 억제하고 지난 10년간 GDP 대비 정부 부채 규모를 계속 축소해 외부 충격 대응 능력을 키운 것도 긍정적 요인이라고 무디스는 평가했다.

무디스는 그러나 취약한 세입 체계와 과도한 정부 보조금 부담 등이 인도네시아 신용등급을 압박하고 있다며 지난 7월 정부 보조금이 지급되는 연료의 가격을 인상한 것과 같은 보조금 축소가 국가 신용도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인도네시아 대통령, 인도총리와 WTO 협상 논의할 것"

수실로 밤방 유도요노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세계무역기구(WTO) 협상에 관해 만모한 싱 인도 총리와 직접 논의할 계획이라고 일간 자카르타포스트가 5일 보도했다.

투쿠 파이자샤 대통령 외교특별보좌관은 "유도요노 대통령이 싱 총리에게 전화해 WTO 각료회의 협상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지 않았으나 대통령궁 관계자는 유도요노 대통령이 WTO 각료회의를 주재하는 기타 위르자완 무역장관으로부터 협상 상황을 보고받은 뒤 이날 중 싱 총리에게 전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수년째 교착상태에 빠진 도하개발어젠다(DDA)를 살릴 마지막 기회로 평가되는 이 각료회의에서 인도는 최대 쟁점인 농업 부문 타협안에 강력히 반대하고 있어 이번 협상에서 성패의 열쇠를 쥔 것으로 여겨진다.


[연합뉴스] 인도네시아-호주 외교장관 회동…관계복원 착수

인도네시아 대통령에 대한 호주 정보기관의 전화 도청 의혹으로 심각한 외교 갈등을 겪은 양국이 외교장관 회동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관계 복원에 나선다.

인도네시아와 호주 언론은 5일 수실로 밤방 유도요노 대통령이 마르티 나탈레가와 외교장관에게 대(對) 호주 협상 임무를 부여했으며 줄리 비숍 호주 외무장관이 이날 자카르타를 방문, 외교장관 회담을 한다고 보도했다.

호주 언론은 비숍 장관이 호주 대표단을 이끌고 인도네시아 정부와 양국 관계 회복에 관한 광범위한 논의를 할 것이라며 이번 회동이 양국 관계에서 '시급하고 중요하다'고 평가했다.

마르티 장관은 그러나 인도네시아는 (도청 의혹을) 서둘러 용서하고 잊지 않을 것이라면서 비숍 장관의 방문은 양국 관계 회복을 위한 작은 첫 걸음일 뿐이라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그는 이번 회동은 유도요노 대통령이 양국 관계 정상화의 전제 조건으로 제시한 정보활동에 관한 행동강령(CoD) 제정 등 6단계 조치의 첫 단계가 시작됐음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2013 로이터 올해의 사진] 하늘을 뒤덮은 화산재

18일 인도네시아 북수마트라주(州) 카로 지구의 시빈툰 마을에서 촬영한 사진. 한 여성이 시나붕 화산에서 나온 화산재를 바라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