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면 된다!!!

2013.11.20 (수) 한국 언론에 비친 인도네시아 관련 뉴스

인도네시아/인도네시아 관련 뉴스

2013.11.20 (수) 

한국 언론에 비친 인도네시아 관련 뉴스


인도네시아는 중국, 인도, 미국에 이어 세계 4위의 인구 대국이지요. 영토도 그에 못지 않게 넓은 편이고... 18,000여개의 섬으로 이루어져있다보니 독립의지를 갖고 있는 지역도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호주가 동티모르의 독립을 지원했던 이력으로 극단으로 치달았던 양국의 관계가 회복되어 잘 지내왔는데 이번 스파이(도청행위 등)행위로 인해서 발끈하는 모습들이 주변에서도 보입니다. 사과할 일 있으면 사과하고 용서할 일 있으면 용서하고 지나가면 좋겠지만 국가간 관계가 그리 단순한 것만 같지는 않네요.


[연합뉴스] 인도네시아-호주 관계, 대통령 도청의혹에 '급랭'

인도네시아 정부가 수실로 밤방 유도요노 대통령 전화 도청 등 호주의 스파이 행위에 강경 대응하면서 양국 관계가 급속히 냉각되고 있다.

수실로 밤방 유도요노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19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서 "인도네시아에 대한 도청행위에 대해 일반 국민이 이해할 수 있는 공식적인 해명을 내놓을 것을 호주 정부에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도청 의혹 보도가 나온 뒤 미국·호주에 강력하게 항의했고 계속 단호하게 대처하고 있다"며 "호주 정부와의 많은 상호 협력 의제를 재검토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유도요노 대통령의 이 발언은 자신 등에 대한 전화 도청 의혹에 항의해 호주 주재 인도네시아 대사를 소환한 데 이어 나온 것으로 이 문제에 대한 강경 대응 방침을 거듭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외교채널을 통해 항의하고 해명을 요구하는 선에서 대응을 자제하던 인도네시아 정부는 이 보도 후 호주주재 자국 대사 소환과 호주 정부와의 협력 재검토라는 강경 카드를 꺼내 들었다.

토니 애벗 호주 총리는 그러나 이날 "호주가 자국을 보호하기 위해 취한 조치에 대해 사과하리라고 기대해서는 안 된다"며 사과 요구를 일축했다.

그는 국회 답변에서 "모든 정부는 정보를 수집하며 다른 모든 정부 또한 정보를 수집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고 전제한 후 정보수집 활동은 "우방을 해치기 위한 게 아니라 돕기 위한 것"이라는 말로 스파이 행위를 정당화했다.

유도요노 대통령은 이에 대해 "호주 총리가 인도네시아에 대한 스파이 행위를 마치 아무것도 잘못한 것이 없다는 식으로 대수롭지 않게 언급한 데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인도네시아 일각에서는 대통령 부인까지 도청 대상이 된데 분노를 표하며 미국과 호주 외교관을 추방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국제법 전문가인 인도네시아 국립대(UI) 힉마한토 주와나 교수는 우방에 대한 도청행위에 대해 단호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유도요노 "대통령은 즉각 미국과 호주 외교관 2∼3명씩을 추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동티모르 독립과정에서의 대립 등 뿌리 깊은 갈등의 역사를 뒤로하고 경제 교류를 확대하는 등 최근 협력을 강화해온 인도네시아와 호주가 이번 외교적 위기를 어떻게 극복해나갈지 주목된다.


[연합뉴스] 인도네시아 최대노조, 임금인상 요구 파업 경고

인도네시아 최대 노조연합체인 인도네시아 노동조합연맹(KSPI)이 최저임금 대폭 인상을 요구하며 오는 25∼26일 파업 단행을 경고했다고 인도네시아 언론이 19일 보도했다.

사이드 이크발 KSPI 회장은 "25∼26일 자카르타 내 모든 공장이 생산을 중단하고 노동자들이 자카르타 주정부 청사 앞에서 최저임금 300만 루피아(27만3천원) 수용을 요구하는 시위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조코 위도도(조코위) 자카르타 주지사가 이미 서명한 244만 루피아(22만2천원)의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안을 거부할 것임을 분명히 밝힌 것이어서 노사정 갈등이 더욱 악화할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 홀로 붉은 꽃

19일 인도네시아 북수마트라주(州) 카로 지구의 마르딩딩 마을에서 촬영한 사진. 화산재를 뒤집어 쓴 식물들 사이로 붉은 히비스커스 꽃의 모습이 보인다. 현지 언론은 시나붕 화산이 내뿜는 화산재가 8,000m 상공까지 치솟았으며 수천 명의 주민들이 추가 폭발에 대한 두려움에 떨며 임시 대피소에 머물고 있다고 전했다.




[노컷뉴스] 인도네시아 골초 아기, 금연 후 정크푸드에 빠져…

줄담배로 충격을 줬던 인도네시아 아기가 드디어 금연에 성공했지만, 정크푸드에 빠졌다고 18일 호주 매체 뉴스닷컴 등 외신들이 전했다.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주 무시 바뉴아신 지역 알디 리잘(5)은 3년전 각국 외신들의 헤드라인을 장식했다.

생후 18개월때부터 알디가 담배를 피기 시작해 하루 40개비를 피는 등 골초가 된 것. 당시 알디의 사진과 영상이 공개돼 충격을 줬다.

이제 5살이 된 알디는 금연에 성공했지만, 영국 매체 더 선은 알디에게 건강에 해로운 또다른 습관이 생겼다고 전했다. 최근 알디는 정크푸드와 연유 등에 빠져 살이 25kg이나 쪘다고.

모친 다이안(28)은 "아이가 많이 먹는다"며 "집안의 많은 사람들도 아이가 먹는 것을 막기 어렵다"고 하소연했다.

알디의 가족들은 아이에게 과일과 채소를 먹이려고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